대방고시학원 대방고시학원로고

공무원 채용 한눈에 보기

공무원 채용 한눈에 보기

초보가이드
  • D-2간호사 국가고시 2022-01-21
  • D-3822년 제1회 서울시 시험 2022-02-26
  • D-150 22년 제2회 서울시 시험 2022-06-18
  • D-15022년 지방직 9급 공개경쟁 2022-06-18
  • D-283 22년 제3회 서울시 시험 2022-10-29
  • D-7322년도 국가직 2022-04-02

수험 자료실

게시판 뷰
2021 경기도 의료기술직 합격후기
작성자 bokyung000 수험번호 40****3
지역 경기도 직렬 의료기술직

안녕하세요 2021년 5회 경채 경기도 의료기술직 합격후기입니다!

* 수험기간 1년 (1개월은 직장병행, 나머지는 공시 올인)

* 시험준비
이전에 합격한 주변 친구가 추천해줘서 대방고시 프리패스로 들었습니다!

- 공중보건
공중보건은 안진아 교수님 강의를 들었어요.
공중보건 특성 상 범위가 넓어 정말 어디까지 공부를 해야하는 지 막막했는데 안진아교수님이 나름 중요한 건 중요하다고 말씀해주셔서 그것 위주로 외웠어요. 그래도 중요한거 10번 볼 때 덜 중요한거 3번 보는 정도로 다 보려고 노력하긴 했습니다!
tip) 이거까지 외워야해? 싶을땐 일단 한번 외워보세요! 완벽하게 외우진 못해도 한두번 외웠던 것들은 머리에 남아 언젠간 도움이 되더라구요. 그리고 생물이랑도 연관된 부분이 있어서
이거는 다음에 외워야지, 하고 넘기던 것들이 쌓이면 뭘 외우려고 했었는지도 까먹을 수 있습니다 ㅠㅠ 많이 외웠다고 생각해도 시험 다가올 수록 못외우고 모르는 것들만 눈에 보이기 마련이니 최대한 처음부터 미루지말고 외워두는걸 추천드릴게요!
또 문제 풀 때 보기 하나하나 분석하고 모르는 보기는 관련 개념 찾아서 다시 처음부터 외우는 방식으로 공부했습니다.

- 생물
박노광 교수님을 믿으라는말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ㅎㅎ
다른 교수님 교재랑기출 답이 다를 때에도 박노광 교수님 풀이를 중점으로 봤어요. 다른 사이트, 다른 책 보고 이건 왜 안알려주셨지 하는 생각보다 그냥 담당 교수님들 믿고 알려주시는 대로 최대한 흡수하려고 하는 노력이 중요한 것 같아요.
생물은 특히나 기출풀면서 어려웠던 보기들, 잘 안외워지는 보기들 빈 곳에 적어가며 회독할 때마다 읽고 외웠습니다.
처음에는 무조건 외우기만 했는데 회독수 늘고 이해력도 높아지니 생소했던 보기가 당연한 말처럼 느껴지더라구요.
생물은 이해+암기가 많아서 (광합성과정, 소화과정, 신호전달 등등) 잘 안외워지거나, 꼭 외워야 하는 것들은 매일 공부 시작 전 백지에 써보며 외웠습니다.

- 면접
공부보다 더 힘들었던 면접이었습니다ㅠㅠ
열심히 했지만 하루 끝나고 나면 내가 오늘 한 건 무엇인지,, 왜 아직도 말도 제대로 못하는지 자괴감이 상당했어요,,
면접은 자기소개, 지원동기, 마지막 할말 정도만 외워두고 대화한다는 생각으로 가치관, 나의 생각 정리, 말하는 연습 위주로 하는게 좋았던 것 같아요.

필기합격발표 기다리는 시간까지 놀고는 싶고 면접준비는 해야겠고 싶어서 가볍게 유튜브 찾아보며 준비했었습니다.
필기 합격발표나고 10일 정도지만 그때 빡세게 하면 되니 그 전에는 핸드폰 하는 시간 중간중간 유튜브 찾아보기, 뉴스에 관심갖기 정도만 해도 될것 같아요..(?)저의 생각입니다 ㅠㅎㅎ 10일만 해도 너무 지치고 괴로웠거등요,,
중요한건 꾸준함과 반복인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말하자면 ,
필기고 면접이고 시험끝나고 단 한번도 붙겠다라는 생각 못하고 망했다 라는 생각만 했습니다ㅠㅠ 혹시 누구라도 그런 생각이 든다면 다른 사람들 다 똑같으니 열심히 해낸 스스로를 칭찬해주셔요,, (저는 그러지 못해서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습니다ㅜㅜ)
저는 의료법규를 한번도 안봤기 때문에 생물, 공중보건만 보는 올해 시험에 붙어야겠다는 생각이 간절했어요.
인강은 각 과목당 기초 빼고 2번씩 들었고 기본서 회독은 10회 가까이, 기출도 5회는 풀었던 것 같습니다.
인강을 굳이 2번 들어야하나 했는데 특히 생물은 2번 듣는 거 추천드려요. 익숙한 멘트들 사이로 이런말 한적 있으셨나 할 정도로 생소한 말들 몇개 건지실 수 있을 거예용 ㅋㅋ
집중이 안되어도 매일 일정한 시간에 스터디 카페에 착석해서 엉덩이라도 붙이고 있던 습관도 중요한 것 같아요!
공시가 장기전이 되는 만큼 자신감도 하락하고 처음보다 열정이 덜해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 같아요,, 짧은 편에 속했던 저도 그랬거든요ㅠㅠ
무조건 이번에 합격한다! 라는 생각으로 나중에 생각해도 당당할 만큼 최선을 다해서 하면 다들 성공하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확실하지 않은 길을 선택했다는 불안감과 막막함에 시험 다가올수록 하루에도 몇번씩 감정이 왔다갔다했는데 합격후 모습을 생각하며 버텼습니다ㅠ
중간중간 안진아선생님 위로 한마디에도 눈물 울컥했던 순간들도 생각나네요 ㅎㅎ ㅠ
다들 몸관리 잘 하셔서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라겠습니다!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배너 타이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