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방고시학원 대방고시학원로고

공무원 채용 한눈에 보기

공무원 채용 한눈에 보기

초보가이드
  • D-21영양사 시험 2021-12-18
  • D-55간호사 국가고시 2022-01-21
  • D-9122년 제1회 서울시 시험 2022-02-26

수험 자료실

게시판 뷰
2021 보건연구사 합격자입니다!
작성자 negate91 수험번호 45****6
지역 해당없음 직렬 보건연구사

공부를 시작한지 많이오래는 안됐을때 첫 필합을 했고, 저도 나름 이른? 합격수기를 쓸수있게될줄 알았지만....
몇번의 면탈을거쳐 3년만에 최종합격을 하게되었습니다.
수기를보면 단기합격 하시는 분들이 꽤 계시지만,
아마 2~3년, 그이상의 기간동안 연구사를 준비하시는 분들이 훨씬 더 많으실거라 생각됩니다.

제가 3년 동안 느낀점은,
1. 자만하지말고 기본을 계속 돌아볼것
2. 이건안나오겠지..?싶은건 다봐야됨(일단 기본서는 구석구석 다외우기)
3. 면접도 중요하지만 성적을최대한 잘받아놓는게 우선이니 일단열공하자
이정도..입니다.
거의 석사이상이시기 때문에 내가 하는만큼은 당연히 모두 하고있다는 점을 염두해두셔야 합니다.

<보건학,역학,예방의학>
저는 안진아 교수님의 보건학강의를 시작으로 연구사에 도전했습니다.
구석구석 다 짚어주시고, 입문자도 이해하기 쉽게 설명을 잘해주셔서 첫단추를 잘 꿸수있었던것 같습니다.
그리고 교수님의 기본서 교재가 가장 가독성있게 정리가 잘되어있어서 처음접하는 분들도 이해가 잘되실거라 생각합니다. 교수님의 수업이라면 어느하나 놓칠것이 없었기에 작은 특강까지도 빠짐없이 들었습니다.
보건학 역학 예방의학이 사실 겹치는 부분이 있긴한데, 같은것을 각수업에서 다른방식으로 설명해 주실때 이해가 더 잘되는 부분도 있었고, 겹치는 부분을 반복해서 듣는것이 저는 암기에 매우 도움이 되었습니다. 강의외에는 시중에 나온 보건학 관련 문제집을 거의 다 풀어보며 모든 문제에 익숙해지도록 노력했습니다.
처음에는 내용이 워낙 방대해서 막연했는데, 통계나 수치같은건 반복해서 보다보면 저절로 외워지게 됩니다. 또 안진아 교수님께서 법같은것들 보면 괜히 만들어진건 없다고 하셨는데 그말씀이 맞는것같습니다ㅎㅎ 보건학도 처음부터끝까지 그냥 쓰여진건 없는거같아요 그래서저는 무조건 외우기보단 하나의 이야기처럼 모든것을 이해하며 외웠습니다. 각자 맞는 공부스타일이 있겠지만 저는 노트정리는 따로 하지않았고, 소리내어 읽어가며 초집중해서 보는 회독수를 늘렸습니다. 너무 안외워지는 부분만 따로 적거나 스크랩을 해두었습니다.
보건행정은 공중보건의 행정파트로 공부를 시작했고, 새로 기출되는 내용들은 기출특강프린트에 나온 내용으로 보강했습니다. 보건행정을 전부 공부하지는 않았고 kmle나 계축에 나온 부분들로 살을 붙여가며 공부했습니다.

<미생물학>
미생물학은 마땅히 들을 강의가 없어서, 모두 보고계시는 브룩을 노트정리해 나가며 공부했습니다. 회독이 정말 오래걸리고 힘들어도 견디고 반복해서 보다보면 언젠가는 내것이되어 이해하게되고 암기가됩니다. 미생물은 인내입니다...

기회가 적다보니 여러지역의 선택과목을 준비하게되어 환경보건, 식품화학도 공부를 했었습니다.

<식품화학>
제가 식품화학으로 시험을 제대로 볼기회는 없었지만, 장미교수님 강의를 들으면서 계속 공부했다면 식품으로도 합격할수 있지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근거없는 자신감입니다....그정도로 교수님께서 좋은강의를 해주셨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습니다ㅎㅎ 제가 식품 전공자가 아닌데도 장미교수님께서 쉽고 너무 재미있게 설명해주셔서 아직도 기억에남는 부분들이있습니다ㅎㅎ 장미교수님 감사합니다!

<환경보건>
환경보건을 하시는 분이라면 기본서외에 하재남교수님의 법규 강의는 필수인것같습니다. 법규가 정말 아득했는데 교수님의 법규강의를 듣고나니 한발짝 가까워진 느낌이들어 외우기가 훨씬 수월했습니다. 하재남 교수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안진아교수님께서 제가 면탈의 아픔을 겪을때도 좋은곳으로 가기위한길이라고 많이 위로를 해주셨습니다.
그런 기운들을 받아 제가 다시 일어서고, 꼭 합격후 교수님과 빕스를 가고싶다는 마음으로ㅎㅎ 지금까지 올수있었던것 같습니다.
너무감사드립니다!

연구사가 문이 좁고 은근히 어려운 길이라 누군가가 시작하려한다면?
사실 무조건 좋은말만 해드릴수는 없을거같아요!
하지만 어려운 도전을 이미 결심하신 멋진분들께는 격한응원을 보냅니다!!
꾸준히 모든 시험에 진심으로 응시하시면 언젠가는 반드시 연구사가 되실수 있습니다)
모든 수험생분들 힘내세요!

배너 타이틀


Close